미디어광운
최종편집 : 2019.3.19 화 00:03
광운대학교
KW AnnalsLife&Culture
Can you imagine your life without Digital communicationLive without digital things for 7 days
Shin, Ho-suk  |  shs0512@kw.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1.11.01  21:52: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Have you ever seen a movie about a cyborg like A. I or I – robot? Or have you ever seen a person who has a greater ability than a man or more power or knowledge than usual because of exchanging some of parts of the body into machine? One day, I had a thought. When seeing human-beings relying on smartphones, laptops, printers, and tablets, I sometimes had a thought that, after all, we are as same as the cyborg in the movie. But the difference is that the cyborg is cool in the movie and they seem to do anything they want, but not us. And sometimes, I felt pity from that situation; human-beings rely on digital things and I wonder why this happened. So I tried an experiment. The project is named, “Live without digital things for 7 days!”. The inspiration was from the book named, “Live in Analog”, and I took some advice from that book.


1> Before starting
I made some investigations beforehand: 1) How much I used digital things on a usual day and 2) How my friends think whether I can live without these things or not.


In one day smartphone 77 times used everage in one time 10~20min total time 2hours 20min
In one day computer 3 times used everage in one time 20~30min total time 1hour 15min

In my subjective opinion, I made a judgment that I really rely on digital things often in many way. The situation was that I used digital things for more than 3 hours, 1/8 of one day I got the impression that maybe I was an IT-holic. Nevertheless, my friends sometimes have opinions contrary to my concerns.


For example
Friend A : We can live without technology. We lived without digital things like computers or smartphones. I can be inconvenient to search for information without using smartphones or computers, but anyway we can do it.
Friend B : Nooo! We can’t live without technology! One of the conditions of living is communication. But when we can’t use computers or smartphones, we won’t have any connection to the world outside ourselves will mean isolation.


 

2> Real game
In this conflict, I let the two sides stay in suspense, when I started the project. So I couldn’t use ANY DIGITAL THINGS. So to ensure my right to live by myself, I searched for replacement things.


1) Rollei 35 SE
   
▲ This photo was taken when I visited to buy Rollei35SE UV Fillter
This camera was older than me by 10 years. When I was a child, I used a film camera all day long. And I recollected that I had had a hard choice taking pictures each time, because the film only had 24 or 36 pictures. As I wanted to reexperience that feeling, I concluded that I would use this camera in this week.
2) Telephone card
To avoid the main culprit, smartphone, I took this. Many years ago, that telephone card was the necessary item which was in wallet or coin pocket. But time passes, cell-phone or internet-phone appeared, it is in danger. So I sought it really difficult. But anyway, I will use this replaced from smartphone.
3) Note
I usually manage my schedule using a smartphone and it is also used as a diary. Without using the smartphone, I needed something to replace them. I decided to take a note.


My analog life had begun from this time. The beginning was good. I had started to read newspaper instead of watching TV and smartphone and also started to take a note for personal management.
But the problem had happened when I went outside. I dropped some of my own tool in my house. My parents tried many times of call, but I couldn’t use smartphone. So there’s no way to know until arriving my university.
   
 
But on the other side, it turned out to have a positive aspect when studying without distraction. At first, I felt a little bit of difficulty. I was able to focus on my own studying and I could also take lectures with more concentration than before.
I used to send messages to friends using smartphone before. But now I could only use public phones. On this occasion I investigated the present condition of pay phone of Kwangwoon University. There are only 3 public phones in the university. The two of them is on the right side of the entrance gate of Yungu-building. The one of them is on the right side of Munhwa-building. If we include broken pay phone in the Central library building, it becomes 4. Although I could use these 3 of public phone, but the quality of telephone call was not good. I managed to give a phone call to one of my friend, but he said that it was difficult to meet together. So I had lunch alone.
But the problem wasn't only them. In the restaurant, there are some IT technology exposures beyond my thinking. That was TV. I used to watch TV whiling have a meal. So It was hard to avoid it.
Meanwhile I tried to write a letter which has not been widely used recently due to the various alternatives such as e-mail, instant messages, SNS, etc. Although we usually send a letter or e-mail to friends or people who you know, but I didn’t do that. I alternatively thought ‘how about a person who I knew from SNS’. So I wrote a handwriting letter spending 1hour. But the person who is not fluent in English or Korean, so I took some helps from dictionary. Writing the letter, I memorized the past time in elementary school that I sent to my parents to thank.
   
 
After 4 days without digital devices, I took a white flag. The reason was from the university not any other reason. Kwangwoon Universitiy manages the academic administration system in digital, called U-campus. Lecture information is provided from the U-campus system such as syllabus, assignment, lecture material, etc. In my case I wanted to ask a question about physics to my professor. So I tried to get my professor’s phone number by asking to my university’s department one by one, but I couldn’t get it. They always said, “You can get it from U-campus”! I finally gave up from U-campus system.


3> Check by theory
In Kwangwoon University, IT is involved in our lives like being our sense of human body in reality. It is not just involved but helps our ability more powerful. This effect is named, ‘Augmented Humanity’.
   
▲ I took a book, named "blue sweater", in this period.
There are simple calculations human beings had to do. How much we pay to buy vegetable, How much to split money for each person, and What my home number is. But thanks to the development of IT, Our brain doesn’t have to memorize simple calculation but just only think about creative imagine. According to <<Google Effects on Memory: Cognitive Consequences of Having Information at Our Fingertips>>, human being try to lighten the load of work by saving information to outside dispersively. Therefore that information will be convenient to memorize where you saved than what the content was.
Also according to Professor Robin Dunba of <<How many friends does one person need>>, mankind try to satisfy ‘150’ about having friends. When broadening this opinion, we cannot gratify in reality, so we use SNS to satisfy ‘150’ of friends.
But there are worries about relying on IT. Extracting from <<Digital Rookie>>, all of people in this century fall in amusement, interest. So they try to be under impetus from IT technology. So then falling in IT technology undiscriminatingly, it will cause sequel. Two of the sequels are ‘Digital Dementia’ and ‘reset syndrome’. Digital Dementia is, well-known, a symptom to forget some information because of relying on digital things. Reset syndrome is that when working does not going well on your purpose, you want to reset as you did on game.


4> Conclusion
I just stay in suspense between positive and negative opinion of relying. But considering the history of IT is not that old, the progress is too fast. There needs to be a chance to catch our breath; then we can move forward.

 

A. I나 아이로봇이라는 사이보그들에 대한 영화들을 본적이 있는가? 혹은 사이보그처럼 자신의 몸이 기계로 대체가 되어서 다른 이들보다도 조금 더 힘을 내거나 처리가 더 빠른 능력을 가진 사람들을 본적이 있는가? 한번은 이런 생각이 들었다. 현재 스마트폰이나 노트북, 프린터, 타블릿등에 의지하는 우리들을 볼 때 우리도 결국 이러한 영화처럼 사이보그의 확장 영역에 들어 있는 것은 아닐까 생각이 든 것이다. 하지만 영화랑 다른 점이라면 영화 속의 그들은 언제나 멋있어 보이고 무언가 대단한 일들을 하는 사람들처럼 보였지만, 현재 세상 속에 디지털 기기에 의존하는 이들을 볼 때에는 이러한 생각보다도 ‘왜 이런 상황이 됐을까?’란 안타까운 감정이 밀려든다. 그래서 한번 시도해보기로 하였다. 이름하여, “디지털 기기 없이 7일 살아보기!” 원래 “아날로그로 살아보기”라는 책에서 모태를 따왔으며, 여기 책에서의 도움을 받으며 행동하기로 하였다.


1> 시작하기 전에
먼저 사전조사부터 실시하였다. 디지털 기기 없이 살 수 있을지에 대하여 주변 사람들의 반응과 함께 내가 지금까지 얼마나 디지털 기기들을 사용하였는지에 대해서 조사해보았다.


하루 평균 스마트폰 77회 사용 평균사용시간 10분~20분 총 사용시간 2시간 20분
하루 평균 컴퓨터 3회 사용 평균 사용시간 20분~30분 총 사용시간 1시간 15분

나의 주관적인 평가지만, 내가 많은 방면을 디지털 기기에 의존한다는 판단이 확실히 서는 순간이었다. 하루에 약 3시간 넘게, 하루 중의 1/8을 디지털 기기에 할애하는 상황이었다. 심각하지 않은가 하는 우려가 들었었다. 하지만 그런 상황 속에서 주변 사람들의 의견은 종종 상반되는 상황을 연출하였다.


예를 들어 
친구 A : 못 살 것은 없다. 초등학교 시절만 생각해도 컴퓨터라든지 스마트폰이 없이도 살지 않았는가? 현재에서 정보에 대해서 검색을 할 때에 현재는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를 통하여 쉽게 검색하였지만 이런 점들만 조금 불편해질 뿐이지 살 수는 있다.
친구 B : 살 수 없다. 최소한의 사람들에게 필요한 것은 소통이다. 하지만 컴퓨터와 스마트폰이 없게 된다면 사람들에게 최소적으로 필요한 소통이라는 것이 없어지게 되고, 이에 따라 홀로 고립되고 마는 상황에 놓이게 된다.


 

2> 실전
나는 이런 두 가지 상황 속에서 판단을 접어둔 채 실전으로 들어가기로 하였다. 그래서 디지털 기기는 사용하지 못하게 된다. 이에 따라 생존권을 보장하기 위하여 대체 물건들을 찾게 되었다.


1) Rollei 35 se
내 나이보다도 더 많은 나이를 먹은 필름 카메라이다. 어릴 때는 줄곧 필름카메라로 촬영을 하였었다. 필름에는 기본적으로 24장이나 36장밖에 없기 때문에 한장을 찍을 때마다 고민을 하면서 소중이 찍었었던 기억이 난다. 나는 그때의 느낌을 다시 받고 싶어서 선택하게 되었다.
2) 전화 카드
스마트폰이라는 원흉을 피하기 위해서 고육지책으로 선택하게 되었다. 예전에는 지갑이나 동전 주머니 안에는 꼭 있었던 필수 아이템이었다. 하지만 휴대폰이나 인터넷 전화 등이 들어서면서 사라질 위기에 처해있는 상태이다. 그래서 구하기가 어려웠다. 하지만 구하게 된 만큼 스마트폰 대신으로 사용할 것이다.
3) 노트
나는 보통 스케줄과 전화번호를 스마트폰에 저장하고 다니었었다. 하지만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음에 따라 스케줄이나 전화번호들을 기록해야 할 물건이 필요하게 되었고, 그 물품으로 노트를 선택하게 되었다.


이런 준비물들 속에서 아날로그로 사는 삶이 시작되었다. 시작은 괜찮았다. 평소에 TV와 스마트폰을 이용해 뉴스와 날씨를 확인하던 것에서 신문을 통하여 확인하는 것으로 대체되었다. 스케쥴과 시간표는 노트와 사전에 준비되었던 시간표로 확인하였다.
하지만 문제는 집을 나가면서 시작이 되었다. 대학교에 도착해서 신문사에서 알게 된 것이지만, 부모님이 내가 놓고 온 특정 물건을 전화를 통하여 알려주려 하셨지만, 스마트폰이 없어서 결국 전해주지 못하게 된 것이었다.
그렇지만 그런 문제들과는 별개로 공부에 대해서는 좋은 면이 뚜렷이 보였다. 처음에는 스마트폰이 없음에 ‘약간의’ 불안 증세를 보이기도 했지만, 이내 차분해져서 공부에 조금이라도 더 집중하게 된 것이다. 또한 수업을 들을 때에도 교수님의 강의 내용이 이전보다도 더 잘 들리게 된 것이다.
평소 전화나 카카오톡을 통하여 친구들과 모여서 점심 식사를 했었지만, 스마트폰이 없는 현재 사용할 수 있는 물건은 공중전화뿐이었다. 이 기회에 광운대학교 내부에 있는 공중전화 현황에 대해서 조사해보았다. 광운대학교에 비치되 있는 공중전화는 총 3대. 연구관 입구에 있는 2대와 문화관 오른편에 있는 1대. 도서관 내부에 있는 고장 난 공중전화 1대까지 포함하게 되면 4대로 증가하게 된다. 하지만 현재 고장 나지 않은 공중전화들도 그렇게 통화 품질이 좋은 편은 아니었다. 어쨌건 여차하여서 친구에게 연락을 하였지만 만나기 어렵단다. 그래서 결국 혼자 먹게 되었다.
하지만 위기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식당도 생각 외로 IT기기에 대한 노출이 있었다. 그것은 바로 TV. 언제나 무의식적으로 식사하면서 TV를 보던 습관이 있던 터라 의식적으로 TV를 보지 않으면서 식사하기란 어려운 일이었다.
그 와중에 한번 편지를 써보기도 하였다. 최근에 우리는 카카오톡이나 SNS, e-mail을 통하여 소식을 전했기 때문에 점점 잊혀지고 있던 존재, 편지 말이다. 기본적으로라면 아는 주변 사람들에게 보내는 것이 순리겠고, 이치겠지만 나는 그렇게 하지 않았다. 그 대신에 모순되지만 한번 SNS를 통하여 알게 된 해외 사람에게 보내보는 것은 어떨까 하고 생각해봤다. 하지만 내가 편히 쓰는 한국어나 영어가 아니었기에, 사전의 도움을 통하여 1시간의 공을 들여서 쓰게 되었다. 하지만 편지를 씀에 따라 초등학교 때 부모님에게 보내던 편지들이 새록새록 생각난다.
이런 여러 가지 시도들에도 불구하고 4일차에 디지털 기기 없이 살기는 실패하고 만다. 그 이유는 다름아닌 대학교에 있었다. 광운대학교는 특히 IT분야에 강자임을 자랑하듯, 모든 시스템들이 IT 시스템을 통하여 처리되고 있었다. 과제부터 시작해서, 수업 자료, 수강 정보들이 U-campus를 통하여 학생들에게 전해지고 있었다. 나의 경우에는 시험에 대하여 교수님에게 질의응답을 하고 싶었지만, 모든 학교 부처를 돌아다녀도 교수님의 전화번호를 알기란 쉽지 않았다. 하나같이 U-campus를 통하면 알 수 있다는 이야기뿐이었다. 결국 나는 광운대학교의 IT시스템, U-campus에 굴복하게 되었다.


3> 현재의 우리는
실제로 우리 광운대학교의 상황만 보면, 신체 일부분이 된 것처럼 IT가 깊이 관여하게 되었다. 하지만 단지 깊이 관여하는 것뿐만이 아니라 능력 향상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 용어를 ‘증강 인류’라 한다.
인간이 원래라면 해야 할, 기본적인 계산들과 암산들이 있었다. 채소를 얼마에 사야 하며, 사람들과 돈을 얼마에 나누어 계산해야 하며, 집의 전화는 무엇이었는지 외워야 했다. 하지만 IT기기들의 발전에 따라 사람들의 뇌는 단순한 기록에 연연할 필요 없이 창조적인 생각만 하면 되는 상황에 온 것이다. <<Google Effects on Memory: Cognitive Consequences of Having Information at Our Fingertips>>에 따르면 인간은 기억을 분산적으로 저장하여서 부담을 덜려고 노력한다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혼자서 모든 정보를 저장하려고 하기 보다는 외부에 의존하게 되고, 그 정보에 한해서는 정보의 내용보다는 정보의 위치에 대해 외우게 된다는 것으로 편의를 보게 된다는 것이다.
또한 <<How many friends does one person need>>의 던바 교수에 따르면, 인간이 친구들을 갖는데 충족하는 숫자는 150이라는 것이다. 이 의견을 확장하면, 현실 속에서의 친구에 충족이 안되고, SNS를 통하여 150의 숫자를 맞추려 확장을 하려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에 대한 우려의 소리 또한 있다. <<디지털 신인류>>에 따르면, 모든 사람들은 오락, 흥미주의에 빠져 있으므로 이에 따라 IT기기에 대해 말초적 자극을 받으려 노력한다. 그러다 보면 IT기기에 무차별적으로 빠지게 되고, 후유증이 생기게 된다. 그 중에 나타나는 증상이 디지털 치매와 리셋 증후군이다. 디지털 치매란, 많이 알려져 있지만, 디지털 기기에 의존하다 보니 여러 가지 정보들을 잊어버리게 되어버리는 현상을 말한다. 리셋 증후군은 게임의 리셋처럼 세상 속에서 일이 처리가 안되거나 자신이 의도한대로 안 될 때, 리셋 버튼을 누르고 싶은 충동을 뜻한다


4> 결론으로
나는 여기서 IT기기의 우리의 의존이 이득이 될지 해가 될지에 대한 판단은 안 하려고 한다. 하지만 생각해볼 점은 우리가 IT기기와 같이 나아가는 역사가 그렇게 긴 역사가 아닌 점을 감안할 때, 너무 속도가 빠르지 않느냐는 점이다. 한번은 숨을 고르고 나아가야 할 때도 있는 법이다.
 

< 저작권자 © 광운미디어위원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Shin, Ho-suk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About 미디어광운구성원소개광고안내구독신청제휴안내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 노원구 광운로 20(월계동 447-1) 광운대학교(139-7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미디어광운
Copyright © 2011 KWANGWON UNIVERSIT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