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광운
최종편집 : 2019.10.1 화 14:04
광운대학교
KW AnnalsCampus
Interview with the head of KWU
Shin, Ho-suk  |  shs0512@kw.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6.02  21:57: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There is someone who always receives attention from students. He enjoys all the events and festivals of Kwangwoon University whether they are small or big. He also gives out advice to students. Nowadays, He is at the center of the controversy of ‘half price tuition’. Kwangwoon Annals interviewed with Kwangwoon University president, Kim ki-young, for the 50th Kwangwoon University establishment. With President Kim, we go over the memories that he has made here in Kwangwoon University over the past few years to share and questions on various topics, including the controversies that is spoken about these days.
 
 
Q. It’s been 2 years since you’ve become the school president of Kwangwoon University. Are there any memories you recall on during your time as a school president that you’d like to share??
-. 3 things cross my mind. First of all, the normalization of the school foundation. When I came here, Kwangwoon University was left alone by itself with no one to support it. So I went to the Ministry of Education, Science and Technology and other departments of the government to reactivate the school foundation. I put a lot of work in it until finally, the school foundation was reactivated.
 I also remember the SRC and ERC. Kwangwoon University’s department of physics achieved recognition for SRC, beat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KAIST department of physics. We received 12 billion won of support fund from the government. We also received another support fund of 15 billion won from the government by ERC program. Kwangwoon University is well-known for its 3D technology. Therefore Kwangwoon University will be making a 3D scholarly journal, for first time in the world. The journal will be made after discussing with Springer, the world famous publishing company.
And at last, globalization of Kwangwoon University. To increase the university’s strength in globalization, KWU brought foreign professors from china and other countries. Our goal is to increase the percentage of English usage in classes up to40%. Currently we managed to increase it up to 39%, being one step closer to globalization
 
Q. We are currently in the midpoint of ‘Vision 2015’ project. How much do you think we achieved so far and what are your thoughts on the topic?
 
My mission, and also Kwangwoon University’s mission is to make the students’ of Kwangwoon University enter the world prepared and qualitative improvement of professors’. This is to carry out the vision to become a ‘high-tech, knowledge-based university, carrying out the spirit of the foundation, to create future values’.
So, we set up specific projects and tasks to achieve vision and goals. For the vision 2012, we are doing our best to improve in sections such as education, research study, globalization, management and administration.. As you know, we were able to move up 1 year earlier than we planned for achieving the goal of becoming one of the 20 major Universities in Korea by  ranking 28th place on the list of Universities in Korea, evaluated by ‘Joongang Daily’ last year.
For the professors, we set up rules on the numbers of thesis the professors have to write every year. And we also made a system for the students to evaluate the professors’ lectures. For the number of students we send abroad, we increased the number to 150 students. We are also trying to increase the numbers of exchange students from 385 to 1000. If we do not set these goals, companies will not hire our university students.
 
   
 
 
Q. Now I want to ask you about the hot potato, the half price tuition.
-. To be honest, it’s impossible. I remember that the president stated the half-price tuition as a presidential election pledge. But it is difficult to carry out the half-price tuition without any back-up from the government. For example, in Japan, the 20 ~ 25 % of private schools tuition fee is supported by the Japanese Government. But in Korea, it is impossible to carry out the half-price tuition when there isn’t any support from the government to private schools. This is no different from telling us to close the university.
And to mention about shortening the  number of school days from 16 to 15 weeks, first of all, the purpose for this is to set the school days as same as the other universities and foreign universities and at the same time, start summer school. In the past, the University had lectures only in the 1st semester and 2nd semester. And during summer vacation, summer session existed as a subsidiary option. However, from now on, summer semester will be considered as a 3rd semester, a total of 3 semesters in one year. The students who couldn’t listen to lectures because of the accreditation systems such as the Engineering Accreditation system can take courses during the summer semester. It is a naïve thing to say demanding to cut down the tuition because of 1 week of semester has shortened. This is a complex matter. We also need to consider the number of investments that goes to the university, professors and students.
 
Q. Some students indicate that the CDP and second language are a burden. What are your thoughts on that comment?
-. Though China seems to be catching up to us, but in reality, Russia and other countries are catching up, also. Yesterday’s newspaper reported that ‘7 out of 10 students are interested in employment in foreign countries’. Therefore we need to emphasize on the language. When I was first inaugurated, there was a substitute course for students to take who couldn’t achieve 780 scores in TOEIC exams. Sincerely speaking, producing students who can’t achieve 780 score s in TOEIC is like producing defective products.. So I deleted substitute course.
Speaking of CDP, the student council stated about making CDP selectable if necessary as one of their election pledge. This is wrong. Generally, universities have courses on liberal arts to teach students courses such as Philosophy or Social History, but Kwangwoon University only has the Faculty of Liberal Arts to do the job. That’s why we made CDP. If you give up something just because you think it’s tough to take, you’re misjudging, also giving up the chance to cultivate various virtues
 
Q A lot of students’ interests are mainly towards the construction of school dormitory, plans for the underground campus and 2nd campus. Please, give us an exact explanation.
-. First, let’s talk about the dormitory. We are currently trying to build a 15-story dormitory near campus. But there was a proposal from the Nowon-gu office, so we changed the blueprint of the building floors from 15 to 12. For the money to build this building, we are currently trying to solve the problem by borrowing the money from Seoul government first, and then pay them back later with the money earned by running the dormitory. For the time being, the university has rented small houses and studio apartments near the university for students and foreign Professors the underground campus is still in discussion between the professors and the school foundation. Since it’s hard to build more  buildings, we are planning to expand the underground area. By building facilities underground for uses such as a library or a parking lot and if so, the existing central library can be used in other ways.
The 2nd campus was something the last school president of Kwangwoon University tried to build in the past. And he just said “we will build the 2nd campus in Geonggi province”. Conflicts arise because of that remark, related with the land. And if we DO build a 2nd campus, it will take more than 30 years for it to function properly. Let’s take look at Yonsei University for example. The 2nd campus of Yonsei University, located in Wonju, its level is way off compared to the main campus. Then, does the 2nd campus in Wonju any help to the main campus? Not at all. The Students in Yonsei University Wonju will suffer from an interiority complex; they try to transfer to the main campus. It’s just waste of time in their life.
 
   
 
 
Q. Say last words to students.
-. Please, students! Have confidence in your university. When Korean thinks about the level of Universities, they usually think about the size first. Actually, the size of the famous universities competing around the world are not very different from our university.
And I hope the students please unite in to one! And carry out the vision of becoming a ‘high-tech, knowledge-based university, carrying out the spirit of the foundation, to create future values.

 

 

 

 

 

광운대학교 50주년 기념 특집으로서, 빠질 수 없는 분이 있다. 우리 학교의 우두머리를 담당하고 있는 총장님이다.
Q. 광운대학교 총장으로 임명 되신지 2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습니다. 혹시 들어오시고서 하신 일중에 기억에 남는 일이 있으신지 묻고 싶습니다.
-. 3가지가 우선적으로 떠오른다. 먼저 광운대학교를 정상화한 것에 대해서 인상이 남는다. 원래는 광운대학교를 방치된 상황이었지만, 교과부와 여러 정부처등에 가서 관리들한테 이야기하면서, 학교를 정상화하는데 많은 노력을 들였고, 결국 실현시켰다.
또한 우리학교의 SRC, ERC도 생각난다. 광운대학교 물리학과가 서울대학교나 카이스트를 물리치고 SRC를 인정받게 되었다. 120억을 투자를 받게 되었다. ERC 또한 국가로부터 인정받아 150억을 받게 된 것이다. 3D가 우리학교에서 유명한 편이다. 카이스트와 경쟁을 해서 국가에서 투자를 받게 된 것이다. 그리하여 3D 학술저널을 세계에서 처음으로 만들게 되었다. 세계적인 학술저널인 스프린저(springer)와 협의를 통해서 올리게 된다.
마지막으로 우리학교의 국제화 지원에 대해서도 생각난다. 학교의 국제화 수준을 높이기 위해서 여러 중국이나 다른 나라를 통해서 해외교수들을 초빙하기도 했으며, 영어강의 비중 40%를 목표로, 현재 39%라는 달성률을 보이면서 국제화에 많이 다가섰다고 생각한다.
 
Q. 현재 vision 2015가 중반을 지나고 있습니다. 총장님이 생각하시기에 얼만큼 달성을 했다고 생각을 하시고, 그에 대한 설명을 듣고 싶습니다.
(vision 2012) 국내 20대 대학으로 발전
(Vison 2015) 아시아 50대, 국내 10대 IT 명문대학 발전. 광운 교유의 신입생 선발 / 신행정 경영 시스템 제시 / 교유 연구의 수월성 강화 // 기술융합, 학문동섭, 국제 산학협력 / 국제화 발전 추진, / 학문체계 ( 인문학 , 교수학술, CDP )
 
나와 학교의 미션은 바로 학생들의 사회진출과 교수들의 선진화가 미션이다. 이것은 바로 ‘설립 창학정신을 이어받아 미래가치를 창조하는 첨단학문의 중심 대학’이라는 비전을 이어가기 위한 것이다.
그래서 이 비전과 미션을 달성하기 위해서 세부사항으로 목표를 정하고 추진과제를 정하게 되었다. 그래서, 비전 2012로는 국내 20대 대학을 달성하자는 목표를 두고, 교육, 연구, 국제화, 경영, 행정 부분에서 많은 개선을 하려고 노력을 하였다. 그래서 2012년에 국내 20대 대학으로 발전하자는 목표는 1년을 단축시켜, 작년에 중앙일보 평가 28위를 달성하게 되었다.
교수들의 경우에는 1년에 논문 몇 개를 다 규정해놓았고, 실험 학습 지휘도 교수들이 다 직접 했을 때 평가하도록 시스템에 반영을 하였다. 그리고 해외 파견 학생을 150명으로 늘리도록 하였다. 그리고 외국에서 오는 학생들이 385명정도에서 1000명으로 늘리려고 노력하고 있다. 이런 목표와 비전이 없다면, 회사에서도 이런 사람들을 받으려 하지 않을 것이다.
 
Q. 이제 대학생들 사이 화두의 중심인 반값등록금에 대한 의견을 듣고 싶습니다.
-. 단도직입적으로 말하면 불가능하다. 반값등록금은 이명박 대통령이 공약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사실 아무것도 지원해주지 않는 상황 속에서 반값등록금을 실현하라는 것은 힘들다. 옆나라 일본의 경우만 보더라도, 일본은 사립학교의 등록금 중 20~25%의 지원을 국가가 해준다. 하지만 우리 나라에서는 사립학교에 아무런 지원도 없이, 반값등록금을 실현하라는 것은 불가능한 것이다. 이것은 결국 학교의 문을 닫으라는 것이나 마찬가지이다.
그리고 16주에서 15주로 수업을 단축한 것에 대해 이야기하자면, 우선적으로 이 단축의 취지는 다른 여타 학교들과 해외 학교들과의 수업일수를 맞추면서 여름학교를 실행하기 위한 것이다. 예전까지는 단지 1학기와 2학기로 수업을 하고, 여름방학 기간에는 계절학기라 하여 부수적인 형태로만 띄었다. 하지만 이제부터는 여름 학기를 학기로 생각해서 연 3학기라는 모습을 띄려고 한다. 공학인증이나 여타 다른 인증을 하면서 듣지 못했던 교양 수업들을 여름 학기에서 들음으로써 좀 더 풍족한 교양 덕목을 쌓기 위한 것이다. 또한 이것을 갖고서 1주가 줄었다고 이만큼 등록금을 감축하라는 것은 단순한 생각이다. 이것은 복합적인 것이다. 학교, 교수들에 들어가는 여러 투자금들이나 다른 금액들을 생각해보면서 복합적으로 생각해봐야 하는 것이다.
 
Q. 학생들한테서 CDP와 제2외국어가 부담이 된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이 점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 중국이 우리나라를 따라오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 러시아나 여타 다른 나라들도 바짝 따라오고 있다. 어제 신문에서도 ‘학생들 중에서도 10명중의 7명이 해외취업에 관심이 있다.’는 이야기까지 나오고 있다. 그렇게 때문에 언어를 제대로 하는 것을 중요시 하는 것이다. 그리고 영어 과목을 일정 목표 점수를 받게 했는데, 총장으로 부임 받았을 때에는 대체과목이 있었다. 그리고 780을 받지 못하는 학생들을 배출하는 것은 결국 불량품을 배출하는 것이나 마찬가지이다. 그래서 그것을 없애게 되었다.
CDP에 대해서는, 최근 총학생회가 공약으로 CDP를 선택으로 바꾼다는 이야기를 했었다. 하지만 이것은 잘못된 것이다. 원래는 철학이나 사회 역사학과에서 여러 교양과목들을 학생들에게 가르쳐야 하지만 그것을 우리학교에서 담당하기에는 교양학부밖에 없다. 그래서 CDP를 개발하게 된 것이다. 이것을 단지 힘들다고 포기하고 싶다고 한다면 그것은 잘못된 것이고, 여러 덕목을 쌓을 기회 또한 포기하는 것이다.
 
Q 학생들의 관심이 많은 곳이 기숙사 건설과 광운대 지하화 사업, 제2 캠퍼스가 주 요점입니다. 이 점에 대해서 정확히 설명해 주셨으면 합니다.
-. 우선 기숙자부터 이야기하자. 현재 기숙사를 15층으로 설계해서 학교쪽에 세우려고 시도를 했었다. 하지만 구청에서 민원을 생각하면서, 15층에서 12층으로 변경하기를 원하는 상황이라 설계도를 수정하고, 여러 서울시나 구에서의 절차를 통과하고 있는 중이다. 그리고 이 기숙사는 서울시에서 대출을 받아서, 기숙사 설립비용은 기숙사를 운영하면서 벌어들이는 이득을 통해서 대출금을 갚아나가는 방식으로 해결하려 한다. 그래서 기숙사가 지어질 때까지는 학교 등지에 있는 고시텔이나 작은 집들을 빌려서 렌트를 해주고 있다.
지하화 사업도 지금 굉장히 활발하게 논의 중에 있다. 학교가 확장할 곳이 없기 때문에 지하화를 통해서 학교를 확장시키려고 한다. 학교 지하화 사업을 통해서 지하에는 도서관용과 주차장을 세우려고 한다. 그리고 그 대신에 기존에 있던 도서관을 다른 용도로 사용하려 한다.
2 캠퍼스의 경우 이전 총장이 광운대학교의 제2 캠퍼스를 지으려고 시도했던 것이다. 그리고 온다 해놓고서 실제 땅을 놓고서 여러 분쟁이 있었다. 그리고 만약에 분교를 짓게 된다면 그것을 제대로 구실을 하기 위해서는 30년 이상이 걸리게 된다. 연세대학교의 예를 들어보자. 연세대학교의 경우에는 연세대학교 분교(원주)는 본교보다 질이 떨어지기 때문에 그것이 본교를 위해서 어떠한 도움이 될까? 전혀 안 된다. 분교에 있는 사람들은 열등감에 사로잡히고, 본교로 편입을 하려고 노력을 한다. 인생의 낭비이다.
 
Q. 마지막으로 학생들에게 한마디 부탁드립니다.
-. 본인들이 다니는 학교에 대한 자긍심을 갖기를 빈다. 학교의 규모를 생각하면서 다니는 것은 우리 나라에서만 생기고 있는 특수적인 상황이다. 실제로 세계적으로 유명한 대학교들의 규모는 우리학교같이 작은 규모로 승부를 하고 있다.
그리고 학생들이 단합해서 우리 학교의 비전인 설립 창학정신을 이어받아 미래가치를 창조하는 첨단학문의 중심 대학’을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기를 빈다.
< 저작권자 © 광운미디어위원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About 미디어광운구성원소개광고안내구독신청제휴안내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 노원구 광운로 20(월계동 447-1) 광운대학교(139-7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미디어광운
Copyright © 2011 KWANGWON UNIVERSITY. All rights reserved.